"동지에서 적으로"…민주성지 '광주' 野집안싸움

새정치聯 탈당 이용섭, 의원직 사퇴 '배수진', 강운태 現시장과 단일화 초읽기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광주광역시장 전략공천 논란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이용섭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회의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친뒤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이용섭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민주화의 성지 광주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결연한 의지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며 "김한길, 안철수 새정치민주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의 광주광역시장 후보 전략공천에 반발, 탈당을 선언한 이용섭 의원과 강운태 현 광주시장의 단일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 의원은 이날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치며, '민주 대 반(反)민주' 선거 프레임으로 새정치연합을 정면 겨냥했다.

이 의원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안철수의 새정치는 죽었다"며 "저는 오늘 민주화의 성지 광주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결연한 의지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공천역사상 가장 구태스럽고 폭압적인 정치횡포를 자행한 것"이라며 "안철수 대표는 자기 지분을 챙기는 대신에 새정치민주연합의 미래를 버렸고, 김한길 대표는 당권유지를 위해 광주시민을 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지방선거 최종후보로 확정되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 이번 6·4 지방선거 최종후보 등록은 오는 15일이기 때문에 이때까지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는 상황이다.

때문에 이날 이 의원이 '의원직 사퇴'라는 카드를 꺼낸 것은 광주시민들에게 국회의원 기득권을 포기하고 광주시장 선거에 '올인'하겠다는 진정성을 전달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동시에 윤장현 후보 전략공천으로 흔들리고 있는 야권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효과를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강 시장과 단일화 여부가 결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의원직 사퇴'라는 강수를 꺼내들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 의원과 강 시장과의 단일화는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이 의원은 "저나 강 시장 누가 시장이 되느냐가 중요하지 않고, 단일화로 반민주세력을 이기는 것이 최대 목표"라며 "이번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길이라면 단일화를 포함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논의하겠다"고 강조했다.

물론 강 시장과 이 의원의 무소속 단일화가 성사되기까지는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두 후보 모두 당을 탈당하고 무소속 출마라는 사실상 정치적 배수진을 친 상태이기 때문에 후보 단일화를 위한 여론조사 등에 합의하기까지 팽팽한 줄다리기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 의원과 강 시장이 단일화 '극적 효과'를 위해 15일 나란히 무소속 광주시장 후보로 등록한 뒤, 이달 말이나 6월4일 지방선거 직전 전격적으로 단일화에 합의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