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전략공천, 중앙당이 결단 내린 것"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는 5일 전략공천 논란과 관련, "광주의 바람과 전국 선거의 승리, 당이 추구하는 가치, 광주의 '박원순 시장'이 될 수 있다는 판단과 당헌의 규정에 따라 중앙당이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당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광주시민들은 낡고 권위적인 관료리더십이 아니라 광주정신과 시대정신이 살아 있는 광주를 열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광주에서 시민권력의 승리는 대한민국을 절망으로 몰아넣는 무능한 정부, 무책임한 관료를 심판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그 힘으로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고, 나아가 정권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광주가 이대로 가면 대한민국도 희망이 없다는 오직 그 생각 하나로 시장출마를 결심했다"며 "현실의 벽은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높고 거칠었지만 광주정신이 바로 서야 한다는 그 신념 만큼은 바꿀 수 없었다"고 말했다.

특히 "광주시장 임기 4년동안 5번의 압수수색을 당한 전대미문의 현실, 목적을 위해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는 현실이 광주의 모습"이라며 "지도자가 책임은 지지 않고 밑으로 떠넘기는 부끄러운 현실이 광주의 본래 모습이냐고 묻고 싶다"고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강운태 시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오직 정직한 변화만을 추구하고 가장 공정하고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며 "시민의 선택에 걸맞는 시민만을 위한 첫 '시민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