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 무공천' 운명의 날… 결과 어떻든 '후폭풍'

당원·국민 여론조사 따라 지방선거 2개의 룰 vs 안철수 '약속' 타격

민주당과 새정치연합 통합 선언 당시의 김한길(왼쪽) 안철수 공동대표. 새정치민주연합은 대선공약을 지킨 '기초선거 무공천'을 창당정신으로 내세웠다./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지방선거에 정당공천을 하게 될까.

'기초선거 무(無) 공천' 당론에 대한 새정치연합 당원 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가 9일 실시됐다. 당은 엄중한 보안을 유지한 뒤 10일 오전 이를 공개한다는 방침이지만 실제 조사는 9일 밤 10시경 끝난다. 운명의 날은 9일인 셈이다.

새정치연합은 "대선 때 여야 후보들은 기초공천을 폐지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새누리당은 공천을 강행하고 있다. 새누리당이 공천을 하는 상황에서 새정치연합도 공천을 해야 하느냐, 애초 무공천 방침대로 공천을 하지 말아야 하느냐"는 내용으로 설문 문항을 설계했다.

'해야 한다'와 '하지 말아야 한다'는 선택지는 쏠림을 막기 위해 번갈아 제시한다. 당원과 국민 조사결과를 1대 1로 반영해 최종 결과를 도출한다.

예상은 엇갈린다. 당 전략기획본부장을 지낸 민병두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무공천으로 결론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상조사(시뮬레이션) 결과를 근거로 들었다.

반면 일반여론이 원칙적으로 무공천을 지지하더라도 당장 선거를 뛰어야 하는 당원들은 공천 의견일 거란 예측도 있다. 설문조사는 새누리당이 공천을 한다는 점을 문항에 언급하는 등 '맥락'을 강조했다.

어느 경우든 논란을 봉합하고 단일대오로 간다는 게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의 바람이지만 후폭풍을 피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기존 당론을 번복, 기초공천을 하기로 결정하면 '약속'을 강조해 온 안철수 대표는 정치적 타격을 입는다. 단 이 경우 새정치연합 소속 후보들이 당적을 갖고 '기호 2번'을 쓸 수 있어 선거 승패에는 무공천보다 나을 것으로 보인다.

무공천 당론을 유지하기로 하면 사실상 양당 구도의 지방선거에서 한 쪽은 공천하고 한 쪽은 하지 않는 상황이 현실이 된다. 이른바 '2개의 룰'이다. 새정치연합의 기초단체장(시장·구청장·군수) 기초의원(시·군·구의원) 후보들은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해야 한다. 안철수 대표는 약속을 지키고 정면돌파로 위기를 벗어나는 정치력을 어느 정도 확인하게 된다.

안철수 대표는 '철수 정치' 논란이 일자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소신을 접고 후퇴하겠다는 뜻이 아니라 오히려 다시 한 번 당원 동지들과 국민의 확답을 받아 더 굳세게 나가자는 것"이라며 "국민을 속이면서도 조금도 부끄러워할 줄 모르는 사람들에게 6·4 선거에서 경고장을 보내달라"고 말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독선과 아집에서 벗어난 모습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당의 혼란을 축소하고자 회군을 결정하면서 대통령과 여당 탓만 하는 것은 실망"이라며 "안 대표가 정치생명까지 걸겠다고 했던 기초선거 무공천이 과연 진정한 새정치인지 현실에 발을 붙이고 깊이 성찰해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