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安 떠난 김성식 재영입 추진… 어떤 말 오갔길래

(상보) 김세연 "당내 공감대 형성 후 김성식 만날 것"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 새정치연합에 몸담았다가 최근 안 의원과 갈라선 김성식 전 한나라당 의원을 새누리당이 영입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새누리당 쇄신파는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며 당내 여론 형성에 나섰다.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은 4일 경제민주화실천모임 간담회에서 "우리가 새누리당으로 바뀔 때 단초를 열어주신 분이 김성식, 정태근 전 의원이었다"면서 "어떤 계기가 됐든 두 분을 다시 모셔와야 새누리당으로서 변화와 쇄신의 여정을 나섰던 것이 완성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과 정 전 의원은 지난 2011년 '신당 수준의 재창당' 요구가 거절되자 탈당했으며 이듬해 4·11 총선에서 각각 서울 관악갑과 성북갑에 무소속으로 출마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이후 김 전 의원은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 공동위원장을 맡았으나 민주당과의 통합신당 창당에 반대하며 현재 외부와 연락을 끊은 상태다.

김세연 의원은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 자체는 어폐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김 전 의원이 어떤 뜻으로 안 의원과 함께하려 했는지는 알고 있다"면서 "그 뜻을 새누리당 안에서도 충분히 실현할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일단은 당내에서 (김·정 전 의원 재입당) 공감대를 만든 후 두 분에게 연락을 드리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며 "(지방선거 전이라도)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남경필 새누리당 의원은 "김 의원이 진짜 중요한 말을 했다"면서 "(두 의원이) 새정치를 바라면서 '제3세계'에 머물렀는데 그게 다시 소멸됐으니까 이제 다시 함께 하는 게 좋겠다"고 동의를 나타냈다.

남 의원은 경기도지사 출마에 대해 경실모 소속 의원들로부터 최종 의견을 구하기 위해 이날 모임을 마련했다. 경실모 소속 의원들은 남 의원의 경기도지사 출마를 지지하며 필승을 기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지역 당원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한 후 오는 5일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