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 안철수, "염전노예 문제 복지부가 나서야"

"실태조사 및 피해자 권리보호 제도 만들어야"…문형표, "관계부처와 협조해 진행"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군·구 기초자치단체장·기초의원 선거 정당공천제 폐지 논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안 의원은 이 자리에서 "국민이 왜 정치를 불신하는지 알게 됐다. 지난 대선 후보의 한 사람으로 참담함을 느낀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한
새정치 플랜을 발표한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신안군 염전 노예' 사건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장애인 노동에 대한 실태 조사와 피해자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의원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른바 염전노예 사건으로 알려진 지적장애인의 불법 노동 사건에 경찰이나 고용노동부, 지방자치단체가 실태조사를 한다고 한다"면서 "장애인 인권과 권리보호와 연계됐다는 점에서 복지부 업무와도 연계돼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문제가 된 신안군 뿐 아니라 도서지역 전체에서 장애인 노동에 대한 전반적인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염전 노동 뿐 아니라 취약산업에 대한 조사도 하면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정상적인 노동시장 진입이 어려운 장애인들이 강제노역과 불법 노동시장에 내몰리고 있다"면서 "복지부가 관심갖고 장애인 인권보호에 적극적으로 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염전 노예 사건은) 장애인 인권과 권리보호와 연계돼 있기 때문에 복지부 업무와도 연계돼 있다"며 "복지부도 경창철 등 관계 부처와 공조를 강화해서 실태조사하고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