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교민' 태울 전세기 오늘 오전 출발…이틀간 700여명 수송

[the300]


29일 인천국제공항 대한항공 정비고에서 정비사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위해 오는 30∼31일 대한항공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일명 우한폐렴)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 및 우한 인근 지역 교민을 귀국시키기 위한 정부 전세기가 30일 오전 출발해 이틀간 약 700여명을 이송한다.


30일 정부 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우한으로 가는 첫 정부 전세기가 이날 오전 10시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또 한편이 추가로 우한으로 향한다. 31일 중에도 전세기 2대가 우한을 오가며 교민을 수송한다.

 

정부가 지난 28일 밝힌 우한 교민 수송 계획을 이행하는 것이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당시 관계장관회의 후 브리핑에서 "30일과 31일 전세기를 4차례 투입해 700여명의 우한교민을 귀국시키기로 결정했다" 밝혔다.


중국과 협의 등이 최종 종료된 건 아니나, 계획대로 30일 오전 운항 개시가 현재로선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30일 오전 10시 우한으로 출발하는 전세기에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합동 신속대응팀 20여명을 파견해 교민들의 전세기 탑승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에는 외교부 직원과 함께 국립중앙의료원 소속의사, 간호사, 국립인천공항검역소 검역관 등이 동승한다. 


1일차 신속대응팀은 당일 전세기로 귀국하며, 기내에서도 승객들의 건강 상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31일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이 신속대응팀장으로 파견된다.


한편 외교부 당국자는 "중국 정부가 고열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사람들의 전세기 탑승에 대해 현재 양국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주 우한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자체 규정상 체온이 37.3도 이상이면 항공기에 탈 수 없게 격리 조치할 것이라고 알려 왔다. 우한 공항에서 중국 의료진의 증상 검사도 이뤄질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전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언론을 통해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전세기에서 1, 2층으로 나누거나 별도로 태우는 방법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