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샛별' 준장 진급자 77명에 '삼정검' 하사…女장군 2명 포함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2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첫 '별'을 다는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삼정검'을 직접 수여했다.

삼정검은 장군의 상징으로 알려진 명검이다. 통상 국방부 장관이 준장 진급자에게 삼정검을 수여해왔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직접 별을 단 장군들에게 삼정검을 줬다.

중장·대장으로 진급할 때는 대통령이 직위와 이름, 날짜를 수놓은 분홍색 수치를 삼정검 손잡이에 달아준다.

이날 삼정검 수여 대상자는 육군·해군·공군 등 총 77명이다. 정의숙 국군간호사관학교장과 김주희 육군 정보처장 등 여성 준장 2명도 함께 했다. 김주희 준장은 정보병과 최초의 여장군이다.

문 대통령은 진급자들에게 △흔들림 없는 안보태세 △차별과 배제가 없는 리더십 △군의 혁신을 주도하고 미래를 준비할 것 등을 강조했다. 진급자들은 국가와 국민에게 호국, 통일, 번영의 삼정(三精)의 다짐을 맹세했다.

이날 삼정검을 받은 준장 진입자는 △육군 53명 △해군 11명 △공군 11명 △해병 2명 등이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 참석하고 있다. 2020.01.29. dahora83@newsis.com

이번 수여식에선 처음으로 '삼정(三精)의 다짐'이라는 의식이 진행됐다. 삼정검을 받은 육·해·공군 3군의 진급자 전원이 다시 한 번 삼정(三精)의 정신을 되새기며, "우리는 호국, 통일, 번영을 이룩한다"를 제창했다.

준장 진급자들을 축하하는 환담 행사가 이어졌다. 진급자 77명 중 5명이 소감을 발표했다. 진규상 해병 준장(9여단장)은 "국민과 부하장병을 위해 필요한 모든 일들을 현장위주로 지휘하는 실무형 장군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권혁 공군 준장(항공자원관리단장)은 "장군으로서 부여되는 지위와 권위뿐 아니라, 국민이 기대하고 요구하는 더 높은 충성심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삼 준장(방위사업청 전투함사업부장)은 "장군에게는 무한한 책임감과 사명감, 청렴성이 요구되므로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김용필 육군 준장(진)은 어머니 이명례 여사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진급자 자녀(장교, 생도, 병사)들의 깜짝 영상편지도 상영됐다. 부모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진행된 행사다. 부모님을 이어 각 군에서 군 복무 중인 자녀들이 부모님에 대한 존경심을 보여줬다.

김현수 공군 준장(진)의 쌍둥이 아들 2명은 현재 공군 병사로 근무 중이다. 장남인 김형찬 상병은 "대한민국 공군으로 신성한 병역의 의무를 다한다는 긍지를 갖고, 멋있고 늠름한 아들이 되겠다"고 말했다. 차남인 김형신 상병은 "자랑스러운 부모님처럼 대한민국을 지킨다는 힘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영신 해군 준장(6항공전단장)의 두 아들은 모두 해군사관학교 생도다. 장남인 김광섭 생도는 "아버지, 어머니의 자랑스러운 아들이자 대한민국의 바다를 수호할 해군의 일원으로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수 있는 부끄럽지 않은 군인이 되겠다"고 말했다.

국군간호사관학교장 정의숙 준장의 장녀인 홍현지 중위는 "평소 롤모델인 어머니처럼 바른 인성과 높은 가치관, 확고한 신념을 갖고 정예 간호장교가 돼 군 의료에 헌신하는 군인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진급자 가족들에게도 꽃다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군인의 가족으로서 국가 안보에 헌신하고 있는 이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