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中 우한교민 철수 30~31일 전세기 띄운다(상보)

[the3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검역 관계자들이 중국발 승객들을 대상으로 집중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해 중국 전역을 검역 대상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고 모든 입국자의 건강상태질문서 제출을 의무화했다./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 사진=인천국제공항=이기범 기자 leekb@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거주 중인 교민 철수를 위해 30~31일 전세기를 보낸다. 우한에 거주 중인 교민은 약 700명 정도로 파악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중국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이들을 위해 30~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중국 정부가 우한시와 주변지역을 사실상 봉쇄했고. 고립된 우리 국민들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해 왔다. 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무 이행함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분들이 현지에서 이송되고 국내에 머무르는 동안 감염증이 유입되거나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관계장관회의 후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재외국민 지원 대책' 관련 브리핑을 열 예정이다.  


이날 오전 이광호 주우한 한국총영사관 부총영사는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세기 수송과 관련 "중국 측과 마지막 협의 단계"라 밝힌 바 있다.


총영사관은 우한시 체류 교민 철수를 위해 전날 밤 11시55분까지 이메일을 통해 전세기 탑승 신청 접수를 받았으며, 총영사관 웹페이지에 따르면 모두 693명이 탑승 의사를 밝혔다.


다만 최종 탑승객 명단은 이날 정오께 총영사관 홈페이지와 한인회 위챗 대화방에 공지될 예정이었다가 연기됐다. 총영사관 측은 "신청자 수를 토대로 정부에서 필요한 전세기 수, 일자 등을 조율하고 있어 오늘 정오로 예정됐던 탑승자 발표 시각은 현재 미정이며 29일 출국은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최종 탑승자 수에 대해 "정부가 정확한 숫자를 파악해 드린 적이 없다"며 "최종적으로 한꺼번에 발표가 될 것"이라 말했다. 이날 관계장관회의 후 최종 현황 및 조치 등이 발표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총영사관 공지에 따르면 전세기에는 37.5도 이상 발열과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 곤란 등 의심 증상자는 탑승할 수 없으며 중국 정부에 의해 우한에서 격리 조치된다. 중국 국적자일 경우,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우리 국민 가족이어도 탑승이 불가능하다.


이 부총영사는 "중국 측과 협의했는데 자국민을 태우고 갈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며 "어쩔 수 없이 우리 국민과 결혼한 중국 국적 가족 분들도 같이 데리고 올 수 있으면 데리고 오려고 했는데 그 부분이 잘 안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국 국민을 다른 나라 국가에 비행기에 태워서 데려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 걸로 보인다"며 "기본적으로 중국 정부의 입장은 확산을 막기 위해서 다른 데로 이동하지 말고 정부 방침에 따라서 한 곳에 머물고 이동하지 말라는 것"이라 덧붙였다.


또 "현재까지 우한 교민 중 확진이라든가 관련 증상을 호소하는 분은 아직까지 없다"며 교민 귀국 시 "한국 질병관리본부랑 협의하고 있고 일단은 따로 보호시설에서 14일 정도 관찰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