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버티면 신당? 안철수 "결론 안나"…당권파 "분열 안돼"

[the300]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1.2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이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과 오찬을 갖고 향후 행보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손학규 당 대표가 사퇴 여부를 공식화하면 안 전 위원장은 입장을 보다 분명히 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위원장은 28일 낮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열었다.

이날 모임에는 안철수계 의원들은 7명(권은희·김삼화·김수민·김중로·이동섭·이태규·신용현 의원)과 당권파 의원 9명(김관영·김동철·김성식·박주선·이찬열·임재훈·주승용·채이배·최도자 의원) 중 김성식, 김관영 의원 정도만 제외하고 모두 참석했다.

안 전 위원장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어떤 결론이 난 것은 없다"며 "(손 대표에게) 오늘 점심 의원 모임이 있어서 답을 주시면 그 내용을 가지고 의원들과 의논하겠다고 했는데 아직 답을 못 받았다"고 밝혔다.

전날 안 전 위원장은 귀국 후 처음으로 손 대표와 만나 사퇴를 요구했다.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구성하고 자신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제안이었다.

안 전 위원장은 "저는 (전날) 2가지를 이야기했다"며 "손 대표께서 비대위를 만들고 (저에게) 맡겨주시는 방법이 있고, 또 다른 저의 제안은 전 당원 투표를 하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안 전 위원장은 "전 당원 투표에서는 비대위원장을 뽑을 수도 있고 또는 아주 작은 전당대회를 할 수도 있다고 말씀드렸다"며 "손 대표께서 의지가 있다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재신임을 묻고 탄탄한 리더십을 갖고 이번 선거를 지휘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기지 않겠다면 전 당원 투표를 해서 손 대표의 재신임을 묻자는 얘기다.

하지만 이날 오후 3시로 예정된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는 사퇴를 거부할 것으로 알려졌다. 물러날 명분이 없다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주승용 의원은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가 이날 오찬 회동에서 손 대표가 물러나지 않으면 신당을 창당할지에 직접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당권파를 구성하는 중진 의원들은 당의 분열만큼은 최대한 막겠다는 입장이다. 국회부의장을 맡고 있는 주 의원은 "제2의 유승민 당(새로운보수당)이 만들어지면 안 좋을 것 같다"며 "막 가는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권파 역시 손 대표 체제로는 총선을 치를 수 없으니 손 대표와 안 전 위원장 사이를 중재해 해법을 만들어보겠다는 얘기다.

주 의원은 "손 대표로 선거를 치를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손 대표도 아마 그런 데까지는 생각이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중진을 포함해서 의원들이 모여서 손 대표도 만나고 안 대표도 만나서 시간은 없지만 아주 극단의 상황으로 가는 결과는 막아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동철 의원이 '손 대표 물러나고 안 대표가 비대위원장 맡지 마시고, 외부 통합세력을 영입해서 외연을 확대하자'는 개인 의견도 제시했는데 안 대표의 구체적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손 대표의 공식 입장이 나오면 안 전 위원장은 향후 행보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힐 예정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