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국립중앙의료원 방문 "과하다고 할 정도로 강력조치"

[the300]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 대응현장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의 안내로 현장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1.28.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게 발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약 45분간 서울 중구의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두번째로는 의료진들이 (조사가) 필요한, 귀국자들에 대한,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라든가 증세가 확인된 분들 격리해서 진료하고 치료하고 이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들 취해 나가면서 취하고 있는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서 국민들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며 "세 가지가 다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더 강력하게 취해야 될 조치가 있으면 언제든지 말씀해 달라"고 의료진에게 당부했다. 

국립의료원은 중앙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정기현 의료원장, 김연재 중앙감염병원 운영지원팀장, 신종감염병 대응 TF 팀장인 고임석 진료부원장 등을 만나 대응 현황을 보고 받았다.

현장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악수는 생략하겠습니다"라는 말로 마중나온 관계자들에게 인사했다. 이어 소독제로 손을 씻은 후 관계자가 건넨 마스크를 쓰고 이곳에 설치된 대기텐트(천막) 안에서 상황을 설명 들었다.

문 대통령은 "이런 선별진료소, 격리병실, 병상, 음압병실 이런 식으로 철저하게 차단되기 때문에 다른 환자나 내원객에게는 일체 감염 전파의 우려가 없고 그런 것이냐"고 의료진에게 확인했다.

또 병원 본관 음압 격리병동에선 "과거 메르스 사태 이후 감염병 대응체계가 아주 많이 개선됐기 때문에 지금은 그런 (병원 내 감염)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는데 그래도 한 번쯤 분명히 설명해 달라"고 의료진에게 당부했다.

그러면서 "설 연휴 기간에도 고생들 많이 하셨는데 이거는 좀 운명적인 것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이 갖고 있는 역할 자체가 그런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노고에 감사드리고, 끝난 것이 아니라 이 일이 완전히 종식할 때 까지는 계속해서 긴장을 하면서 직무를 잘 해주셔야 될 것이기 때문에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렇게까지 되지 않기를 바라지만, 혹시라도 격리 치료가 필요한 분들이 많이 생긴다면 여기저기에 이런 격리병상이 마련될 것 아니냐"며 "국립중앙의료원이 충분히 노하우를 갖고 있기 때문에 그런 노하우를 잘 공유해 달라"고 당부했다.

병원 측은 의심환자가 일반 내원객과 섞이지 않기 위해 폐렴 여부를 확인하는 CT 검사도 별도의 이동식 검사장비를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참모들과 점심을 겸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책회의를 청와대 관저에서 열었으며, 이때 정부차원의 총력 대응과 함께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일정도 마련한 걸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 회의 이후, 우한 지역에서 온 입국자 전수조사를 지시하고 대국민 정보공개와 필요시 군 인력 투입까지 지시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