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원종건 유사사례 조사, 인재영입 철저히 검증하겠다"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 원종건씨(27)가 '데이트폭력 의혹'으로 영입인재 자격을 당에 반납한데 대해 민주당은 출마 예상자를 대상으로 유사 사례가 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인재영입을 철저히 검증한다는 입장이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종건씨 본인은 사실관계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입장으로 안다"며 "당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해 (원씨에 대해) 원칙적으로 엄중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출마 예상자 대상으로 유사 사례가 있는지 조사하겠다"며 "인재영입 검증을 보다 철저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씨에 대한 제명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사자와 피해자 추정 여성 간 사실관계 다툼이 있는 상황이어서 사실관계 조사 결과를 보고 원칙적으로 처리하려 한다"며 "현재로선 (원씨) 본인 소명만 들은 상태여서 이후 사실관계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원씨는 데이트폭력 의혹이 제기되자 민주당 인재영입팀과 논의했으며 피해를 주장한 여성의 말과는 다르다고 소명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원씨) 본인 주장이기 때문에 객관적이지는 않다"며 소명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민주당은 영입과정에서 원씨의 데이트폭력 의혹에 대해 알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원씨의 데이트폭력 의혹은 영입 소식이 전해진 뒤, 피해 주장 여성의 폭로가 나오기 전 이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중심으로 제기됐다.

홍 수석대변인은 "본인이 밝히기 전까지는 알기 어려운 사생활"이라며 "구체적으로 피해자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내용이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원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자신을 원씨의 과거 여자친구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증거라며 자신의 하반신 사진 등을 함께 올렸다.


논란이 일자 원씨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을 반납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