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中 우한 체류 국민 안전점검…"의심환자 아직 없어"

[the300]

사진제공=외교부
외교부가 24일 오후 강경화 외교장관 주재로 주우한총영사관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환자 급증과 관련해 중국 우한 현지 체류 우리 국민의 안전 대책을 점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경화 장관은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 추세로 중국 정부가 사실상 우한시를 봉쇄하며 현지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안전확보 방안을 점검하고 관련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외교부는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 중 약 500명 중 현재 감염증 확진자 또는 의심환자가 없음을 확인했다. 또 현지 체류 국민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우한시 내 우리 국민 귀국 지원 방안과 현지 우리 국민 환자 발생에 대비한 대처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 우리 국민의 귀국 및 환자 치료 등에 있어 중국 당국의 협조가 긴요한 만큼, 현지 당국과의 긴밀한 협의 하에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강구할 것을 강조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중국 체류 우리 국민의 피해 현황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보건복지부·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의 하에 현지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계속 노력할 예정"이라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