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공관위 "'현역 하위 20% 명단' 허위 유포자…법적 조치할 것"

[the300]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며 개의를 선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가 이른바 ‘현역의원 하위 20% 명단’을 허위 배포하는 이들에 대해 법적 조치하겠다고 24일 밝혔다.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제 20대 국회의원 하위 20% 평가 명단 관련 허위사실 유포자 법적 대응 경고 메시지’를 보내며 이같이 설명했다.

공관위는 “이달 21일 ‘제 2차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1월 28일 ‘제 20대 국회의원’ 평가 결과를 하위 20% 당사자에게 개별 통보하기로 의결했다”며 “평가 결과는 우리당 당헌·당규에 의거, 철저히 기밀이 유지되고 있으며, 어떠한 경우에도 공개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관위는 “최근 온라인상에서 허위의 하위 20% 명단을 배포하는 자가 있어, 명단이 적시된 당사자와 유권자들이 혼란을 겪는 피해가 발생된다”며 “허위 명단의 배포는 공직선거법 제 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처벌될 수 있는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밝혔다.

공관위는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로 입후보 예정자와 유권자를 혼란스럽게 하고, 정당의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과 선거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의 법적 조치로 단호히 대응할 것”라고 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