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격전지]文대통령 스피커의 성남중원 탈환?

[the300]

▷5선 수성 '신상진' VS 친文 '윤영찬·조신' VS 중원 탈환 도전 '김미희' 3파전

성남 중원 선거구는 '친 노동' 세가 강한 지역이다. 1970년대 서울 청계천 판자촌이 철거되면서 이주민들이 자리잡은 터인데다 상대원동을 중심으로 공단이 분포해 있다. 

호남 유권자들도 많은 지역이라 전통적으로 진보 성향이 두드러지는 곳이다. 제 18대 대선 때 승기를 잡았던 박근혜 후보가 문재인 후보보다 1만표 정도 뒤쳐졌던 지역이기도 하다.

하지만 정작 총선에서 민주당이 재미를 보진 못했다. 현역 의원인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이 17대부터 20대까지 4선에 성공한, 보수의 아성이다. 
 
신 의원은 17대 총선 때 낙선했지만 재·보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했다. 19대 총선에서는 김미희 민중당 의원에게 패했다가 김 의원이 통합진보당 해체사태로 의원직을 상실하자 다시 재·보선에서 승리해 국회로 들어왔다. 

진보와 보수 의원들이 번갈아 가며 당선된 곳인만큼 여야가 팽팽히 맞서는 격전지다. 신 의원은 이번 21대 총선에서 '5선 수성'을 목표로 지지 기반을 다지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문재인의 남자'로 불리는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조신 전 지역위원장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두 후보 다 '친문(문재인)' 후보로 분류된다. 19대 때 야권 단일 후보로 나서 당선됐었던 김미희 민중당 의원도 '성남중원 탈환'을 목표로 출사표를 던졌다.

▷역대 성적표는?

2016년 제 20대 총선에서는 신상진 한국당 의원이 은수미 전 민주당 의원을 5100여표 차이로 이겼다. 이 때 정환석 국민의당 후보가 선전하며 2만표를 얻은 게 변수가 됐다.

2012년 19대 총선에선 신 의원 4만5408표 (46.11%), 김미희 당시 통합진보당 후보 4만6062표(46.77%)의 박빙 승부를 보였다. 

18대 총선에서는 신 의원이 조성준 통합민주당 후보를 5100여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최근 세 번의 선거에서 큰 득표 차이를 보이지 않는 점에서 성남중원은 쉬운 공략지는 아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은수미 민주당 후보(6만6344표, 60.25%)가 박정오 자유한국당 후보(3만1609표, 28.70%)를 여유있게 제쳤다.  

윤영찬 전 대통령 비서실 국민소통수석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윤영찬 전 수석은 '21대 총선에서 성남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말했다/사진=뉴스1
▷여당 선수는?

성남중원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스피커'였던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나선다. 조신 전 민주당 중원구 지역위원장도 도전한다. 두 후보 다 '친문(문재인)' 계열로 분류된다.

두 예비 후보 모두 기자 출신이자 문재인 대선캠프에서 활동한 공통점이 있다. 윤 전 수석은 문재인 정부 첫 청와대 1년을 책임진 경력이 두드러진다. 시민 제안을 공약에 적극 반영하려는 행보도 이어가고 있다.

조 전 위원장은 1년 반동안 중원구 지역위원장으로 조직 기반을 다져놨다. 

▷여당 선수는?

야당에서는 지역 4선을 지낸 신상진 한국당 의원이 5선을 준비하고 있다. 신 의원은 36년 째 중원구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 '주민 밀착형' 후보로 유권자의 마음을 두드린다. 청년기부터 들어와 지역 서민들과 동고동락 했던 경험을 선거 자산으로 꼽는다.

민중당에서는 김미희 전 의원이 출마를 준비한다. 김 전 의원은 19대 때 신 의원을 이긴 경험이 있다. 공단 노동자들이나 호남 출신이 주도권을 잡고 있는 진보 지역에서 강한 후보다. 김 전 의원은 성남시의회 제2·3대 시의원을 역임했다.

▷진검승부

성남중원은 문재인 정부 수도권 지지의 바로미터가 될 수 있다. 전통적인 진보 강세 지역이고 청와대 출신과 친노·친문 계열 예비 후보가 당 내 경선에 뛰어든다.

신 의원은 '지역 토박이' 이미지를 내세워 윤 전 수석과 조 전 위원장을 압박할 수 있다. 민주당 경선에서 누가 이기더라도 30년 이상 거주하며 지역 사정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현역 의원을 꺾을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

▷300 관전평

성남중원은 특정 정당에 표를 몰아주지 않는 경향을 보인다. 최근 20대, 18대 총선의 경우 승패가 5000표 정도로 갈려 여야가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지역이다. 

지난해 조국 사태로 시작한 최근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여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검찰 개혁 등 정치 현안을 재단하는 선거가 될 수 있다. 친문 세가 강한 여당 후보가 한국당과 맞서면서 전통적 진보 지역의 표심이 어디를 향하느냐가 선거의 향방을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