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추미애가 '추태'…인사학살 또 하면 고발"

[the300]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기소를 놓고 상갓집에서 생긴 대검찰청 간부들 사이의 다툼을 '상갓집 추태'로 규정한 것에 "추 장관이야말로 추태"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권력형 범죄를 저지르고 범죄를 은폐하는 게 추태냐, 아니면 범죄를 은폐하려는 검사에게 당신 검사냐고 항의한 게 추태냐. 법무부장관의 법 의식이 고작 이것밖에 안 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막가파의 여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그런 그가 조만간 인사를 통해 권력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들을 2차로 숙청한단 얘기가 나온다"며 "2차 인사에서 또다시 검사들을 학살한다면 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이 새로 인사한 검사로 조국 전 장관 혐의 수사에 원점재검토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심재철 반부패강력부장과 관련해선 "권력범죄를 은폐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심 부장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며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