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한국당, 오늘 당대당 통합협의체 거부하면…자강의 길 가겠다"

[the300]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19일 경북 구미시 호텔 BS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경북도당 창당대회에서 하태경 책임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하 책임대표는 "새로운보수당이 보수통합의 중심에 서야 문 정권을 넘어뜨리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2020.1.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자유한국당이 오늘도 양당통합협의체 구성을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자강의 길을 가겠다"며 "내일부터 각자의 길을 가겠다"고 20일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한국당은 통합을 하자면서 응하지 않고 있다. 가짜 통합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양당협의체 구성을 거부하는 것은 황 대표가 동의한 보수재건 3원칙 중 세번째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기 위해서는 정당법상 신설합당을 해야하고 신설합당을 위해서는 이행해야할 게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절차 이행을 위해서 양당협의체는 반드시 필요하다"며 "그런데도 양당협의체를 거부하며 통합을 주장하는 것은 가짜통합이다"고 덧붙였다.

하 책임대표는 "가짜통합은 보수혁신과 재건에 독"이라며 "(새보수당은) 구태정치에 연연하는 한국당에 들러리 서시 않겠다. 그 길이 죽음의 계곡에 들어서는 것이라해도 새로운 보수를 만드는 유일한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날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새보수당 몫 위원을 맡고 있는 지상욱 새보수당 의원도 위원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다만 지 의원과 함께 새보수당 몫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은 그대로 혁통위원직을 유지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