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북방 협력의 해'…文 "다시 찾기 힘들 정도로 좋은 계기"

[the300]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0.01.17.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에서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으로부터 '2020 신북방정책 전략'을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1시간 동안 진행된 보고를 받고 "올해 다시 찾아오기 힘들 정도로 굉장히 좋은 계기를 맞은 만큼 신북방정책이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권 위원장은 위원회 출범 이후 북방국가와의 협력 강화를 위한 기반을 조성한 그간의 성과와 2020년 계획을 보고했다. 북방경제협력의 실질적 성과의 창출과 확산의 해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2020년이 러시아·몽골과 수교 30주년으로, 신북방정책을 중점 추진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는 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올해를 '신북방 협력의 해'로 삼기로 했다.

지난해 문 대통령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 방문 달성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등 신남방정책의 모멘텀을 신북방정책이 이어받는다는 복안이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신북방정책의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경제협력, 외교행사, 문화‧인적 교류, 홍보 등의 유기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