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

[the300]"당을 위한 마지막 헌신은 불출마"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당사에서 열린 2020 경기도당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0.1.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을 향해 "오셔서 자유 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위원장과 물밑 접촉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황 대표는 "어떤 분들은 '이 사람은 안 돼'라고 말한다. 그 심정은 알고 있다. 그런데 이렇게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며 "지금은 반민주독재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 대의다.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겨놓고,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그때 따져도 늦지 않다"며 "힘이 분산되면 이기기 쉽지 않다. 저와 의원들을 믿고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민심이 제대로 불면 수도권에서 100석 넘게 (차지)할 수 있다"면서도 "저절로 되는 것은 아니다. 민심 회복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는 모르겠지만 도전하면 60석 또는 70석 이상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총선은 이 정권 대한 중간 심판 성격의 선거다. 반드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좌파 폭정의 길, 극단적으로 말하면 독재의 길로 가고 있다. 그냥 두면 안되는 정부답지 못한 정부, 국민 없는 정부, 자기들만 있는 정부, 자기 진영만 있는 정부를 반드시 물리쳐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또 "총체적인 경제 파탄과 경제 무능을 확실히 심판해야 한다. 문재인 정권이 챙기지 않는 경제, 문재인 정권이 방기하고 있는 민생, 우리가 챙겨야 한다"며 "그리고 국민이 기대하는 통합을 확실히 이뤄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경기 수원에서 열린 경기도당 신년인사회에서는 "당을 위한 마지막 헌신은 불출마라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에서 불출마 결단을 내리는 분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오늘도 중진의원 한분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금 더불어민주당보다 우리(불출마자가) 더 많다. 희생하고 헌신할 때 행동하는 게 한국당"이라고 했다.

앞서 김정훈 의원(4선·부산 남구갑)은 이날 오전 성명서를 통해 "우리가 국민들에게 일말의 희망이라도 주기 위해선 당을 완전히 환골탈태시켜야"한다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