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친문3대 게이트 열리고 있다…文정권 끝장날 것"

[the300]"뒷배가 걱정돼 공수처하는 것…연동형비례제는 내 표 어디갔는지 알수 없어"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회화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친문 3대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이 끝장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앞에서 진행된 한국당 장외 집회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친문 3대 게이트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친문 3대 게이트'로 규정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3대 게이트를 언급하며 "3대 게이트를 반드시 국민과 한국당의 힘을 합쳐 반드시 밝혀내겠다"며 "자유대한민국을 망가뜨리고 있는 사람이 누구냐"고 비판했다.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만일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수처는 공포처다. 수사와 기소를 휘어잡고, 자기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금 검찰이란 수사기관이 있는데도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은 뒷배가 걱정되기 때문"이라며 "경찰·검사·판사 등 모든 집단을 완벽하게 통제해서 친문독재·좌파독재를 해나가는 막강한 칼로 쓰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제 개정안에 대해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한 마디로 말하면, 자잘한 군소정당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 보게 만드는 것"이라며 "연동형은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국민은 내가 투표할 때 이 표가 어디로 갈지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고 짬짜미하고 있는 집단을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이라고 하지만, 몸통은 민주당"이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엎고, 대한민국을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은 절대 용서해선 안 된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말살시키고 있는 못된 세력을 반드시 응징해야 한다"며 "4+1을 막는 것은 자유우파 애국시민의 힘이다. 여러분의 피 끓는 애국심으로 도와달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