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혜영·백재현 불출마…이해찬 "젊은 국회와 후배를 위한 영단에 감사"

[the300]"文정부 성공과 재집권 위한 역할 계속 하실 것이라 믿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5선의 원혜영 의원과 3선의 백재현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데 대해 "두 분께서 국회를 떠나신다니 아쉬운 마음, 그리고 보다 젊은 국회와 후배들을 위한 영단에 감사한 마음이 교차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 "오랫동안 민주당을 지켜오신 두 중진 의원님께서 후배들을 위해 명예로운 결단을 해주셨다"며 "하지만 국회를 떠나시는 것이지 당과 민주진보진영을 떠나시는 것이 아니고, 또 이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재집권을 위한 역할을 계속 하실 것이라 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원혜영 의원님은 저와 함께 민주화운동을 같이 했던 동지로서 항상 나라를 위해 자신을 던져 오신 분"이라며 "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원내대표, 그리고 당이 어려울 때 대표까지 맡아 헌신해 오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재현 의원님은 우리 당의 대표적 재정 전문가로서 오랫동안 당의 정책을 이끌어 오신 분"이라며 "단골 예결위원이었으며 정책위의장을 하시면서 당의 재정 정책 능력을 한 단계 올려주신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천시장과 광명시장으로서 한국 지방자치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이셨던 분들"이라며 "다시 한번 두 중진 의원님들의 결단에 당대표로서 감사와 아쉬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원혜영, 백재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