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본회의 10일로 연기…'예산안' 처리 합의(상보)

[the300]한국당 '필리버스터' 철회+'패트법안' 상정 보류 합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새 원내대표가 9일 낮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왼쪽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여야 3당(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10일 오전 10시 열기로 했다. 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키로 했다. 대신 여야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을 보류하는 데 합의했다.


9일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민주당·심재철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협상을 벌였다. 협상 후 심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은 내일(10일) 처리하기로 했다"며 "오전 10시에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필리버스터 철회도 이날 협상에서 합의된 사항이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번 본회의에 올렸던 안건들,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던 것들은 한국당 의원총회를 거쳐 철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심 원내대표는 "그 대신 패스트트랙에 올라간 공수처법, 공직자선거법 등을 상정하지 않고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데이터3법 등을 진행하기로 큰 틀이 잡혔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상이 진행됐던 예산안 협의에 한국당이 다시 들어간다. 심 원내대표는 "예산안 관련 3당 간사들이 곧바로 협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4+1'이 정한 예산과 상관없냐는 질문엔 "그건 모르겠다"고 답했다.


'유치원 3법' 관련 필리버스터가 철회되냐는 질문엔 "얘기를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정당들이 합의를 통해 원만하게 정상화되는 것이 국민들이 바라는 뜻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렵사리 지금의 꽉 막힌 정국을 풀 수 있는 물꼬를 틀 수 있게 돼서 다행스럽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일단은 예산을 빨리 가동시켜서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지금 미뤄져 있던 민생개혁 법안들을 처리할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