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구의 아들, 대구서 승리하겠다"

[the300]변화와 혁신 창당발기인 대회서 대구 출마 시사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유승민 전 변혁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변혁' 비상행동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05. kmx1105@newsis.com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8일 내년 총선에서 현재 지역구인 대구에서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에서 "광주의 딸 권은희는 광주에서, 부산의 아들 하태경은 부산에서, 대구의 아들 유승민은 대구에서 승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지역구인 대구 동구을에 재출마하겠다고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동안 일각에서는 유 의원이 수도권에 출마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존재했다. 

유 의원은 이날 '변화와 혁신'(가칭) 중앙당 창당준비위원회를 발족하는 자리에서 "내일이면 이곳 국회에서 대통령을 탄핵한 지 만 3년이 되는 날"이라며 "그 이후 정말 가시밭길을 걸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죽음의 계곡이라고 표현했는데 이제 우리 모두가 가장 힘든 죽음의 게곡 마지막 고비를 살아 건너가시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이날 창당 발기인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한 플랫폼 자유와 공화 측에 러브콜을 보내기도 했다. 유 의원은 자유와 공화 김대호 공동의장 등을 향해 "자유와 공화가 지향하는 바와 변혁이 지향하는 바가 99.9% 같다고 생각한다"며 "언젠가는 손잡고 지금은 작게 시작했지만 언젠가는 커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