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한국당 원내대표 출마…"역전의 야전사령관 되겠다"

[the300] "한국당 조롱·멸시 대상, 이제 반격 시작해야"...친박·비박' 통합 견인차 다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원내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이 5일 원내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전의 야전사령관이 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윤 의원은 "지금 자유한국당은 분노와 불신을 넘어서 조롱과 멸시의 대상이다. 궁지와 수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반격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경선은 한국당 총공세의 출발점"이라면서 "통합을 이끌 원내대표, 혁신을 이끌 원내대표, 승리를 일궈낼 원내대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그 적임자가 본인이라고 강조했다. 당에서의 경력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나는 일 잘한 원내 수석부대표였다"면서 "이기는 협상의 길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본인을 "선거 승리를 이끈 사무총장이었다"며 "총선 승리의 길을 가장 잘 알고 있다"고 자부했다. 또 "투쟁이든 협상이든 전략이든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압도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통합 의지도 드러냈다. 윤 의원은 자신이 "친박이든 비박이든 당에 있든 당 밖에 있든 누구와도 힘을 합칠 수 있는 통합의 견인차"라며 "총선 승리를 보장하는 야전사령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