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하명수사 없었다…수사결과 나오면 밝혀질 것"

[the300]"文대통령의 청와대,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 않는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통신사기구(OANA) 대표단 접견에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참석하고 있다. 2019.11.07. dahora83@newsis.com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의혹을 청와대가 '하명수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가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 않는다"며 "일부 언론 추측보도가 사실인지 수사결과 나오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자청,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동부지검 수사관 관련 "고인이 불법으로 김기현 전 시장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 보도가 모두 허위로 드러났고 하명수사 의혹은 당연히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고민정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는 외부에서 온 제보를 요약정리해서 경찰청에 이첩했으며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은 지난해 1월 이른바 고래고기 사건으로 울산에 갔고 김 전 시장 첩보 수집을 하러간 게 아니라고 발표했다. 

청와대가 지시, 개입해서 김 전 시장 의혹을 캐고 선거에 영향을 준 게 아니라는 전날 입장을 반복한 것이다. 윤 수석은 그러면서 "하명수사는 없었다"고 거듭 말했다. 

윤 수석은 "그럼에도 어제 발표에서 제보자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일부 언론은 하명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제보자 누구인지 본인 동의없이 밝히면 안되고, 밝혔다면 불법이 될수 있는데 언론은 청와대가 제보자 밝히지 않았다, 즉 불법을 저지르지 않았다고 (비판)한다"고 반박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