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제가 대통령 하면 참 잘할 것"…양정철 "선배님 말씀 공감"

[the300]민주연구원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 TV' 출연

더불어민주당 김영춘(부산 부산진갑) 의원이 26일 "통일선진 강국을 만드는 대통령이라면 행복을 포기하더라고 충분히 도전해볼 가치가 있다"며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연구원)의 양정철 원장은 "선배님의 말씀에 공감한다"며 김 의원을 치켜세웠다.

김영춘 의원은 이날 공개된 연구원 공식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 TV'에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양정철 원장과 동반출연했다.

김 의원은 "정치와 잘 안 어울린다고 생각하면서도 왜 이 일을 계속하고 있는가 (생각)하면, 내가 아니면 나라를 못 구할 것 같아서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라가 발전할수록 점점 더 큰 숙제와 더 큰 갈등을 안게 되는 게 정치의 운명이라고 한다면, 이건 어쩔 수 없이 과대망상증을 가진, '이 나라 내가 안 구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책임지고 뛰어들어야겠다는, 그런 마음을 부쩍 굳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그게 제가 생각하는 통일선진강국을 만드는 그런 대통령이라면, 내가 목숨을 버리더라도 행복을 포기하더라도 충분히 도전해볼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게 정치인의 숙명이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도 "대통령이야말로 선한 권력 의지,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헌신의 마음과 그로 인해 감당해야 할 고통을 준비하고 있는 분이 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그런 면에서 장관(김 의원)의 말이 공감이 된다"고 했다.

아울러 양 원장은 김 의원이 문재인 정부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점을 두고 "소설에만 복선이 있는 게 아니라 대통령의 인사에도 복선이라는 게 깔려있다"고 말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하셨던 경험이 나중에 대통령에 도전하고 국정운영을 하는 데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다"며 "그러면서 당신이 대통령이 되고 나서 그 이후에 대선에 도전할 꿈을 키우고 있는 다른 분들에게 장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많이 라인업을 구축하셨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걸 지켜보셨던 문재인 대통령도 차기에 도전했으면 하는 마음을 가진 분들에게 내각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생각이 강했다"며 "아마 김부겸 선배님도 그렇고 김영춘 선배님도 그렇고, 내각에 기여한 몇몇 분들은 장관직을 잘 경험한 다음 나라를 위해서 더 큰 일 했으면 하는 바람이 깔려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또 양 원장은 "지난 지방선거 때 부산, 울산, 경남에서 놀라운 성적을 거뒀는데 그건 하루 아침에 된 게 아니고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인기와 노력도 있었지만 일찌감치 그 지역에 가서 도전했던 수많은 분의 피나는 눈물과 땀이 바탕이 돼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김 의원을 치켜세웠다.

한편 양 원장은 1988년 김 의원의 정계 입문 시기를 언급하며 "그때 당선된 분들을 보면 파격적으로 젊은 분들을 캐스팅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그 이후 현재 국회의원 하시는 분들 가운데 20대, 30대에 당선된 분들 많다"며 "부끄러워해야 한다. 역대 국회 가운데 20대 국회가 가장 올드(old)하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도 "그렇게 보면 지금 정치권이 청년 인재들 영입하는 데 굉장히 소홀하고 부족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공감을 나타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