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유예 결정 환영"

[the300]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겸 변혁 대표 "경제·안보만큼은 日과 협력하는 것이 국익에 부합"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사진=홍봉진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의 비상행동(변혁)' 대표가 22일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유예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정부의 공식 발표 이후 입장문을 내고 "한일 관계는 물론 한미 관계도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최악의 파국만큼은 피했다"며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대화 재개에 양국이 합의했다"며 "대화를 통한 한일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도 평가할만한 일"이라고 했다.

이어 "역사와 주권은 양보할 수 없지만 경제와 안보만큼은 일본과 협력해 나가는 것이 우리 국익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는 상호호혜의 원칙에 따라 한일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대일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이날 자정을 기해 종료가 예정됐던 지소미아를 조건부 연장하기로 했다.

한일 정부는 일본 정부가 우리 정부에 대한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조치 등을 중단하는 대신 우리 정부가 일본 정부를 상대로 제기한 WTO(세계무역기구) 제소를 정지하는 조건을 달았다.

대신 한일 정부는 앞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 양 정부 부처의 과장급에서 준비해 국장급에서 대화를 시작하기로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