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지소미아 종료 목전 나고야行…모테기와 회동 주목

[the300]나고야 G20 외교장관회의 '당일' 참석 결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22일 오후 출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22~23일 나고야 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이날 저녁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 당일까지도 참석 여부를 확정하지 못하다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후 나고야행이 최종 결정된 것으로 파악된다. 

강 장관의 일본 방문 결정이 급박하게 이뤄진 건 G20 외교장관회의가 공교롭게도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23일 0시)를 수시간 앞두고 시작하기 때문이다. 

강 장관은 이날 만찬 참석 후 23일 본회의에 참석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 경우 나고야 현지에서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만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우리 정부는 수출규제와 관련한 일본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지소미아를 지난 8월 22일 내린 결정한 대로 종료한다는 방침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