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이해찬 "단식하는 분께 드릴 말씀은 아니지만…"

[the300]이해찬, 황교안에 "'한미 방위비 협정' 결의안도, 지소미아 종료도 반대…국익 지켜낼 수 있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단식하는 분한테 드릴 말씀은 아니지만 이렇게 정치를 극단적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이같이 말했다.

단식 투쟁보다 국회로 복귀해 정치 협상에 집중해 달라는 당부다. 선거제 개편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쟁점 법안에 대한 협상 과정을 보여주지 못한 채 단식 투쟁을 이어가면 국민 공감을 얻기 어렵다는 취지다. 

이 대표는 황 대표를 향해 “국민께 정치 불신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단식을 중단하고 정치 협상에 참여해서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등과 관련, 진지하게 협상에 임해줄 것을 다시 한번 말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또 “한국당은 공정한 한미 방위비 협정을 요구하는 결의안도 반대하고 지소미아 종료도 반대한다”며 “이래서 어떻게 주권국가로서 국익을 지켜낼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지금 민생 경제 법안이 매우 많이 쌓여있다”며 “‘유치원 3법’도 숙려기간이 끝나 표결에 들어가야 하고 선거법도 곧 (본회의에) 부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여러가지 논의가 실질적으로 진행되지 않아 매우 안타깝다”며 “남은 시간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많이 참여해달라”고 촉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