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서해서 발견된 北주민 사체 판문점서 인계

[the300]대한적십자사회장 명의로 사체 인도 통지문 발송

【연평도=뉴시스】최동준 기자 = 31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옹진군 마을이 보이고 있다.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 따라 오는 1일부터 해안포 포문을 폐쇄해야 하며 황해도 내륙지역의 모든 포에 대해서도 서해 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으로 사격이 금지된다. 2018.10.31.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통일부는 이달 초 서해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사체 1구를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인계했다고 21일 밝혔다.

통일부는 “정부는 오늘 오전 11시 10분께 북한주민 사체 1구를 북한에 인계했다”며 “정부는 19일 대한적십자사회장의 명의로 사체 인도 관련 대북통지문을 보냈고, 북측은 인수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해왔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1일 오전 서해에서 북한 주민 추정 사체 1구를 발견하고 인양했다. ‘북한주민사체처리지침’에 따르면 북측 시신 발견 시 군인이면 국정원이나 군에서 사후 절차를 진행하고, 일반 주민이면 통일부에서 처리하도록 되어 있다.

통일부는 북측에 해당 시신을 인계받을지 여부를 확인한 뒤 시신을 처리 절차를 결정한다. 북한에서 요청하면 시신을 인계하고 거부하면 국내에서 수습한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