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 무기시장 놓고 한·중·일 방산 삼국지

[the300]태국 국제방위산업전시회…中 가격우위, 日 부품경쟁력, 韓 성능·신뢰도로 승부

아시아 무기사장을 놓고 한국과 중국, 일본의 미묘한 경쟁 구도가 형성되고 있다.
태국 방콕에서 18일 개막해 오는 21일까지 계속될 태국 국제방위산업전시회(D&A 2019)에서는 중국관에 가장 많은 관람객이 몰렸다.

19일(현지시간) 전시회장에 마련된 중국관 부스에는 태국군 수뇌부를 비롯해 아시아 각국의 군 및 방산업체 관계자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중국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금융지원, 화교 네트워크를 발판 삼아 공세를 펴고 있다.

일본은 부품과 기술 협력 중심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14년 무기수출금지 해제 직후 잠수함과 대형비행정 등 완성품 수출을 추진하다 좌절한 일본은 레이더와 핵심 부품 등으로 방향을 틀었다.

방콕에서 열린 제6차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에 참석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성 장관은 지난 18일 일본과 기술을 제휴한 태국 방산업체 전시관을 방문, 설명을 들으며 관심을 기울이기도 했다.

한국은 중국과 일본의 틈새에 끼인 형국이지만 기존 수출품의 성능과 신뢰도, 후속 군수지원에 대한 아시안 국가들의 호평에서 활로를 찾고 있다. 태국 해군에 호위함(1번함)을 수출한 대우해양조선은 2번함 추가 수주를 모색하고 있다.

태국 해군은 1번 함의 함명을 국민들이 가장 존경했던 국왕의 이름을 따 ‘푸미폰함’으로 명명하는 등 만족감을 보이고 있어 추가 수주가 기대된다. 대우조선해양 전시관에는 수출 후보국으로 손꼽히는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이 방문해 설명을 듣기도 했다.

한국우주항공산업(KAI)는 태국에 이미 수출된 T-50 초음속 훈련기의 후속 군수지원과 추가 판매, 성능 개량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8일 전시관을 방문한 정경두 국방장관에게 KAI는 “KT-1 훈련기 수출도 타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AI는 태국 시장을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시장 공략의 거점으로 삼을 계획이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 터키가 가장 큰 규모로 부스를 차려 눈길을 끌었다. 터키는 태국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동부경제지역개발사업(EEC)의 방위산업단지에 자국 현지법인을 대거 진출시켜 태국과 아세안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터키는 공화국 수립 100주년을 맞는 2023년까지 세계 3대 방산수출국가로 도약한다는 목표 아래 잠수함과 호위함, 각종 미사일과 차륜형 장갑차는 물론 한국에서 이전받은 기술로 제작한 전차와 자주포, 훈련기에 대한 판매 공세를 펼쳐 나가고 있다.

사진설명 : 태국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방위산업전시회(D&A 2019) 전시장에 마련된 대우조선해양 부스에 외국군 과계자들이 모여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방콕(태국) 국방부 공동취재단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