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비례대표' 이용득, 총선 불출마…"현실정치 한계 부딪혀"

[the300]"현재 정치환경에서 국회의원 한 번 더 한다고 의미 없어"

(세종=뉴스1) 장수영 기자 =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고용노동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의원은 6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현재의 대한민국 정치환경에서는 국회의원을 한 번 더 한다고 해서 의미 있는 사회 변화를 만들어낼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출신이다. 20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이 의원은 "직접 경험해보니 우리 정치에는 한계점이 있었다"며 "정권이 바뀌고 소속 정당이 야당에서 여당으로 바뀌었지만 제 평생의 신념이자 대통령의 공약이기도 했던 노동회의소 도입은 아직도 요원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말 열심히 노력했지만 현실 정치의 한계에 부딪혔다"며 "비록 20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노동회의소가 첫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지금이라도 제가 대표발의한 노동회의소 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정치란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한다"며 "미국의 민주당과 공화당 집권 시기를 비교·분석해보면 저소득층 소득 향상률이 민주당 집권 시기에 6배 높게 나온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때문에 저소득·노동자 계층 중 상당수가 민주당을 지지하고 있다"며 "유의미한 함수관계가 곧 확고한 지지층으로 연결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하지만 우리 정치는 어떤가. 우리편이라고 믿었던 정부가 2년도 안 돼 주 52시간 상한제를 누더기로 만들었다"며 "우리 사회에 노동자를 위한 정치는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저는 다음 총선에 불출마하지만 저의 뒤를 이어갈 후배님들은 정치를 목적이 아닌 수단으로 생각하고 그 유의미한 함수관계를 만들어 진정한 노동존중사회 실현을 위해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철희·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이로써 불출마를 공식화한 민주당 의원은 총 3명이 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