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선원 추방, 국정조사 불가피…국조 추진할 것"

[the300]"진상규명으로 책임자 문책을 반드시 이뤄낼 것"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14. kmx1105@newsis.com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정부가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북한 선원 2명을 추방한 데 대해 "특정 상임위원회에서만 다루기 어려운 사건이 됐다"며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명은 살인사건의 진범도 아니고 젊고 나약한 뱃사람에 불과했다고 한다"며 "더 이상 이 정권을 믿을 수 없다.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에 대한 문책을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전날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을 언급하며 "불법 사보임, 빠루 폭력 등이 동원된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의 불법성과 원천무효를 명확하게 설명했다"며 "검찰에 다녀오면서 왜 그때 패스트트랙 상정을 막아야 했는지 확신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 후로도 여당과 다른 야당은 또 다른 불법을 이어가고 있다. 불법의 고리가 끊어지지 않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불법을 저지르며 패스트트랙이든 긴급안건조정위든 기간을 단축하고 있는데 기간을 단축하는 건 국회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국회의장이 누군가. 불법 사보임부터 시작해서 이 불법의 고리를 시작한 사람"이라며 "이 불법에 대한 판단을 위해서는 국회의장 조사가 먼저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서는 "이 정권의 한미관계 기조는 북한의 벼랑 끝 전술을 따라 한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더 이상 무모한 안보 도박을 멈추고 지소미아 연장 결정으로 한미동맹 복원과 한미일 공조 회복에 힘써 달라"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