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과학연구소 폭발사고…1명 숨지고 5명 부상(상보)

[the300]로켓추진체 실험실에서 폭발, 경찰·소방당국 "정확한 사고 원인 조사 중"


(대전=뉴스1) 주기철 기자 = 13일 오후 4시 25분쯤 대전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마친 소방차량이 나오고 있다. 이 폭발로 현재까지 연구원 1명이 숨지고, 5명이 부상 당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 사진 = 뉴스1

국방과학연구소(ADD)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13일 소방당국과 국방과학연구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25분쯤 대전시 유성구 수남동에 위치한 연구소 실험실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30대 연구원 1명이 숨지고 1명은 중상, 4명은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프로판 계열 로켓추진체 실험실에서 액체연료 실험 중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다.

소방당국은 인력 120명과 장비 30여대를 동원해 현장을 수습했다. 연구소가 민가와 떨어진 곳에 있어 주변으로 피해가 확산하지는 않았다. 소방당국은 직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실험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연구소 관계자는 "자세한 사고 원인은 경찰이 확인하고 있다"며 "사망자에게 애도를 표하고 부상자의 조속한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소는 1970년 창설돼 K9 자주포, 해성, 현무, 천궁 등 세계적 수준의 무기체계를 개발하는 우리나라 무기개발의 본산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