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내년 예산 500조 밑으로"

[the300]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 "증액할 3조원은 민생경제, 안전·안심·안보, 공정·정의 분야에 투입"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서 정용기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10.07. kmx1105@newsis.com

정용기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이 12일 "내년 전체 예산 규모를 500조원 미만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책의원총회에서 "현재 제출된 513조5000억원에서 14조5000억원을 순삭감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17조5000억원을 삭감하고 최소 3조원 이상을 증액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 편가르기 예산, 좌파 나눠먹기 예산을 반드시 깎고 총선용 현금 살포 예산, 이미 실패한 걸로 드러난 소득주도성장 예산도 깎겠다"며 "증액할 분야는 민생경제 살리는 예산, 안전·안심·안보 예산, 공정·정의 예산"이라고 했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정 정책위의장은 한국당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법안도 보고했다. 정 의원은 "정부가 시행령 만능주의로 '시행령 독재'를 하고 있다"며 "이와 관련 국회법 개정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또 "여론조사 관련자료 보존 기한을 10년으로 연장해 여론조작을 막기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여권이 추진하고 있는 데이터 3법, 유치원 3법, 탄력근로제 관련 법 등에 대해 한국당의 입장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