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탄력근로제·소부장특별법 시급"

[the300]12일 국회의장-3당 원내대표 회동…이인영 "본회의 일정 확정해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환경노동위원회에 장기간 계류 돼 있는 탄력근로제 법안이나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이 시급한 과제라며 "민생·경제 입법 처리를 위한 본회의 개최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자유한국당이 지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생 법안 처리를 약속한 것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본회의 일정을 확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법안 처리 시한이 20일 남짓 남았는데 오늘부터 큰 합의를 이루기 위한 노력을 시작하지 못 하면 국회는 다시 대치 국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합의가 되지 않으면 법이 정해놓은 패스트트랙(안건 신속처리제도) 일정대로 법안 처리를 할 수밖에 없다"면서  "한국당도 이제 진지하게 대안을 내 놔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혁과 검찰 개혁 안에 대한 한국당의 협력을 요구했다. "한국당은 어떻게 검찰 권력을 해체할 것인지 대답해야 한다"며 "표석 그대로 의석에 반영하는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핵심이다. 반영할 것인지 이제는 정말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