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韓, 성노예 표현 않기로" 주장에 외교부 "동의한 적 없어"

[the300]일본 "위안부 성노예 표현 사용 안된다 한국이 확인"에 외교부 반박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에 '성노예' 표현을 쓰면 안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한 일본 정부 주장을 반박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외무성이 낸 2019년 외교청서 '아시아·대양주' 장에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12월 일한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했으며 동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고 기록했다. 2015년 합의란 윤병세 당시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당시 일 외무상이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를 말한다.  

2018년 일본 외교청서에는 "2015년 12월 28일 양국 외교장관 회담에 따른 합의로 위안부 문제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고 돼 있다. 여기에 올해엔 '한국 정부' 관련 표현을 추가한 것이다. 일본군 위안부는 성노예가 아니라는 일본 정부 주장을 한국 정부가 수용한 것처럼 해석될 수 있는 표현이다. 

외교부는 이 같은 일본의 주장을 부인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2일 "위안부 문제는 한일간 역사문제이자 분쟁하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인권 문제로, 한일 양국이 피해자들의 명예·존엄 회복, 상처치유 노력시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입장"이라 밝혔다. 

이어 "성노예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데 한국측도 확인했다는 일측의 주장에 대해, 우리측은 외교 경로를 통해 위안부 합의 당시 우리측이 동의한 것은 위안부 문제와 관한 우리 정부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뿐이었다는 것이었음을 지적한 바가 있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