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내년도 예산안 의결…행안부 소관 예산 3600억 증액

[the300]경찰청 464억·소방청 399억 증액…예결위 소위 심사 개시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전혜숙 위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9.11.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11일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했다.

행안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행정안전부·중앙선거관리위원회·인사혁신처·경찰청·소방청 소관 2020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 계획안을 의결했다.

홍익표 예산결산기금심사 소위원장은 이날 심사결과 보고에서 행정안전부 소관 일반회계 및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 예산안에서 총 3594억 6100만원을 증액했다고 밝혔다.

증액 규모와 항목은 △이장·통장 수당 지원 1320억원 △재해위험지구 정비 883억 4700만원 △지진대비 인프라구축 282억원 △주한미군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 111억 2500만원 △행정서비스통합포탈운영 87억원 △인공지능․빅데이터 분석 공통플랫폼 50억원 등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소관 일반회계 예산안에서 △위법행위예방활동 △국회의원선거관리 등 사업에 총 33억 9300만원을 증액했다.

인사혁신처 소관 일반회계 예산안에서 복무 및 징계운영 사업 등 적극행정 확산 예산 6400만원을 감액했다. 

경찰청 소관 일반회계 예산안에서 △대테러 상황 관리 △사이버수사 시스템 구축 △경찰복지 증진 사업 등을 증액해 총 464억 2720만원을 순증액했다.

소방청 소관 일반회계 예산안에서 △영남대 대형헬기 대체도입·충남 중형헬기 구매 등 소방헬기 구매 △다목적 소방정 도입 등 사업에 증액하여 총 399억 3500만원을 순증액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도 이날부터 513조5000억원 규모 내년도 예산안의 증·감액을 최종 결정하는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를 열고 심사를 개시했다. 각 상임위 심사를 거친 정부 예산안의 세부 심사 사업에 대해 일일이 증액·감액 여부와 규모를 결정하기 위한 작업이다. '계수 조정'이라고도 부르는 과정이다. 

예산소위는 이날부터 계수 조정 작업을 시작해 오는 29일에는 예결위 전체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을 의결한다는 계획이다. 국회는 국회법에 따라 오는 30일까지 예산안과 세입예산안 부수 법안 등의 심사와 본회의 의결을 마쳐야 한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