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채용비리, 무관용 원칙…조합원 자녀 우선채용 개선해야"

[the300]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열린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9.11.08.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채용의 공정성 확립은 우리 청년들의 절실한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그동안 공공부문에서 채용 의 공정성을 확립하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공공기관 실태조사를 통해 채용비리를 적발, 단속하고 적극적인 피해자 구제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채용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벌한다는 원칙을 앞으로도 더욱 엄격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힘을 줬다.

문 대통령은 "제도적으로는 블라인드 채용을 전체 공공기관에 도입하여 학력이나 출신지역 가족관계를 배제하고 오로지 능력으로 평가되도록 선발방식을 바꾸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 결과 합격자의 다양성이 확대되고 절차와 결과의 공정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졌다"며 "더욱 발전시켜 누구에게나 공정한 기회를 주는 채용제도를 안착시켜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것은 정책 수요자의 수용성"이라며 "당사자인 취업준비생들이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여길 때까지 채용제도를 끊임없이 보완하고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이 앞장서고 민간부분도 함께 노력하여 공정채용문화가 사회전체로 확산되어야 할 것"이라며 "조합원 자녀 우선 채용 의혹 등 국민들이 불공정하게 여기는 것에 대해서도 국민들이 불신을 해소하고 개선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