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의장 '1+1+α' 강제징용 해법…강경화 "정부가 생각하지 않은 요소도 있다"

[the300]"정부와 조율됐다고 말씀드리기 어려워…의장님의 한일관계 기여 의지 일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1+1+α(알파)'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해법 관련 "상당히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정부가 생각하지 않은 요소도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의 비경제분야 부별심사에서 '문 의장의 해법에 대해 정부 입장은 어떠하냐'고 묻는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정부 입장에서는 저희가 6월 초에 일본 측에 제시한 '1+1(한국기업+일본기업)' 소위안과 상당히 겹치는 부분도 있다"며 "당국자간 협의를 하면서 그를 포함해 여러 다른 가능한 방안에 대해 계속 협의해오고 있기에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정부가 생각하지 않은 요소도 있다고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 의장의 해법은 정부나 청와대와 조율이 된 것이냐'는 윤 의원의 질의에 강 장관은 "정부랑 조율이 됐다고 말씀 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장님께서 늘 한일관계의 중요성을 깊이 평가하고 기여하고자 하는 의지의 일환으로 만드신 안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6일 3박4일의 방일 일정을 마무리하며 일본 현지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으로 '1+1+α(알파)' 방식을 제안했다. 이 방안은 강제징용 책임이 있는 한일 기업의 기부금 뿐만 아니라 양국 국민의 민간성금을 모으는 방식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