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국민영웅' 이름 딴 호위함 진수…한-필 방산협력 강화

[the300]현대중공업, 필리핀 해군 초계함 설계 관련 MOU 체결

【서울=뉴시스】방위사업청은 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필리핀 호위함 안토니오 루나함 진수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진수하는 호위함은 대함전, 대잠전 및 연안 초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 전투함이다. (사진=방위사업청 제공). 2019.11.08. photo@newsis.com

필리핀 국민영웅의 이름을 딴 최신예 호위함 '안토니오 루나'의 진수식이 8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개최됐다.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이날 진수식에는 왕정홍 방사청장과 필리핀 국방부의 델핀 로렌자나 장관, 노엘 클레멘트 합참의장, 로버트 엠페드라드 해군참모총장, 알바노 웡 주한 필리핀 대사 등이 참석했다.

진수식은 선체의 각 구성품들을 도크에서 조립한 후 엔진·함포·스크류 등 필요한 체계를 설치하고 함정의 고유명칭을 부여하는 명명식과 함께, 함정을 처음으로 바다에 띄우는 의식을 뜻한다.

안토니오 루나는 19세기 필리핀 육군 대장으로 미국과의 독립 전쟁을 이끌었던 인물이다. 안토니오 루나함은 현대중공업이 2016년 필리핀 해군으로부터 수주한 2척의 호위함중 두 번째 함이다.

첫 번째 호위함인 호세 리잘함의 진수식은 지난 5월 개최됐다. 호세 리잘은 스페인 식민 통치 당시 민족주의적 비폭력 저항운동을 전개한 민족운동가이자 국민영웅으로, 그의 모습은 1페소 동전에도 새겨져 있다.

안토니오 루나함은 대함전, 대잠전 및 연안 초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목적 전투함이다. 길이 107m, 너비 14m , 배수량 2600톤의 제원을 갖고 있다.

함정의 최대 속력은 25노트(시속 46㎞)이며, 항속거리는 4500해리(8300㎞) 이상으로 장기간 원근해 경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또 국내 방산업체의 대함 미사일 등을 포함해 속사포, 기관포, 어뢰 등 다양한 무장을 탑재했다.

현대중공업은 해상 시운전과 마무리 의장작업 등을 거쳐 내년에 호세 리잘함을 필리핀 국방부에 인도하고, 안토니오 루나함은 2021년에 인도할 예정이다.

한편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은 이날 왕 청장이 참관한 가운데, 필리핀 해군이 내년 획득할 예정인 신규 초계함의 설계 및 건조와 관련해 업체의 독점적인 사업 참여에 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왕 청장은 “내년 하반기와 2021년 상반기에 필리핀 해군에 인도할 예정인 호세 리잘함과 안토니오 루나함이 필리핀의 해상 방위력 강화에 기여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의 상징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