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 추방 주민 2명, 10월 31일 식별해 2일 나포"

[the300]국회 국방위 전체회의 출석해 답변…"나포 당시 귀순의사 밝히지 않아 퇴거조치"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정경두 국방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주민 2명 송환 관련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 = 뉴스1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동해 상에서 나포돼 지난 2일 삼척항으로 예인된 뒤 7일 북한으로 추방된 북한 주민 2명에 대해 지난달 31일부터 관련 동향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7일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과 정종섭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렇게 답변했다.

정 장관은 "10월 31일 관련 정보를 파악해 군사작전이 진행됐다"면서 "(해당 선박이) 10월 31일 북방한계선(NLL)을 월선해 귀순 의사를 확인했지만 의사를 밝히지 않아 퇴거조치 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퇴거조치에 따라 NLL을 넘어갔던 이 선박은 이후 NLL 선상을 타고 항해 하는 과정에서 다시 남하해 11월 2일 동해상에서 나포했다"며 "이후 삼척항으로 예인한 뒤 신병을 중앙합동조사본부로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해당 선박은 약 15m 길이의 목선으로 민간인 2명이 타고 있었다"면서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송환된 사실은 오늘 언론 보도를 통해 알게됐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이날 동해 상에서 우리 군에게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한을 추방했다고 밝혔다. 추방된 2명은 배 위에서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일부는 이들의 귀순 의사를 신뢰할 수 없으며 우리 사회 편입 시 국민안전에 위협이 된다는 판단 하에 북송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