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초선들 "대통합 지지, 기득권 내려놓겠다"

[the300]이양수 "내년 총선 승리 위해 인적 혁신 적극 추진"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의견을 나누기 위해 모임을 갖고 있다. 2019.1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7일 보수 통합과 관련, "당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도를 아우르는 보수 대통합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통합과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당에 일임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초선 모임 간사 이양수 의원은 이날 오전 모임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열심히 대통합을 하는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면 적극 지지하고 노력하겠다는 말씀들이 중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모임엔 한국당 초선 의원 44명 중 25명이 참석했다.

이 의원은 "당의 인적 혁신 문제에 대해서도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적극 추진돼야 한다는 데에 방법은 조금 다른 부분 있었겠지만 다들 공감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내 통합기구가 마련되면 계속해서 통합 논의를 이어갈텐데 거기서 초선들에게 역할이 주어진다면 참여해서 대통합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다만 이날 모임에서 자발적 불출마와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이날 인적 쇄신, 보수 통합과 관련해 논의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오후 2시에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