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혁, 7일 '보수통합 협의기구' 참여 여부 결론 낸다

[the300]7일 오전 비공개 회의 후 공개회의 전환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유승민 (가운데)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비상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04. photothink@newsis.com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하 변혁)이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보수통합 협의기구 참여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변혁은 7일 오전 최종결론을 낼 계획이다.

변혁은 6일 황 대표가 보수통합 협의기구를 설치하자고 제안한 후 회의를 열고 황 대표의 제안에 대한 의원들의 견해를 나눴다. 협상을 한다면 어느 선까지 받아들일지, 협상에 임한다면 누가 나설지 등을 포함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건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이다. 황 대표가 탄핵을 인정하고 개혁보수를 지향하는 변혁은 물론 탄핵을 부정하는 우리공화당도 통합대상으로 거론한 탓이다. 

유승민 변혁 대표는 이날 황 대표가 보수통합 협의기구를 설치하자고 제안한 후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이 제가 제안한 '보수 재건의 원칙'을 받아들일 진정한 의지가 있다면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저는 이미 보수재건의 원칙으로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고 제안했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를 근본적으로 재건하는 대화라면 진정성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했다.

황 대표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 간판도 내려놓고 논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통합되는 방향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답한 만큼 '새 집을 짓자'는 조건은 어느 정도 충족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에 황 대표는 '잘잘못을 따지지 말자'는 취지의 입장을 밝혀 협상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변혁 소속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새롭게 정치세력을 만들자고 하는 방향이 무엇인지, 지향하는 가치가 무엇인지가 명확해야 하지 않겠냐"며 "과거로 회귀하는 우리공화당과 같이하는 것은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을 설득하는 것도 과제다. 그동안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한국당과 통합에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변혁은 7일 오전 8시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연후 오전 8시30분쯤 공개회의로 전환한다. 신당 창당 여부, 황 대표가 제안한 보수통합 협의기구 참여여부, 참여조건 등을 논의한다.

변혁 소속 한 의원은 "오늘 회의에서는 아무 것도 결론 내리지 못했다"며 "내일 회의에서 결론을 내기로 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