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보수대통합, 한국당 간판 내리는 것도 포함될 수 있다"

[the300]6일 기자간담회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총선승리를 위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2019.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 대통합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한국당 간판을 내려놓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열고 "나라 살리기 위한 대통합에 필요한 게 있다면 저희는 폭넓게 뜻을 같이 모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 간판을 내주고 새 간판을 달 가능성도 있느냐'는 질문에 "지금 말씀하신 부분도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 당내에서 소통하고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대 당 통합까지 논의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당은 그동안 최대 야당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노력을 해왔지만 아직도 부족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의를 이루고 부합하는 자유우파 세력이 되기 위해 필요한 논의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우리를 낮추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모든 자유 우파 뜻있는 분들과 함께 할 '통합 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혁신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보수 대통합' 깃발을 들어 총선정국을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이제 물밑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할 것"이라며 "예를 들어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등 통합 대상을 상대로 하는 통합 형의 기구 구성과 별도로 당내에도 통합논의기구를 따로 두고 본격적으로 통합 작업을 시작하겠다는 뜻이다.

통합의 방향은 '헌법 가치를 함께 하는 사람들'로 정했다. 황 대표는 "오늘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가 추진하는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이 돼야 한다"며 " 통합이 곧 혁신이 돼야 한다. 낡은 생각과 행태는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