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내년 총선 험지 출마하냐 묻자 "모든 것 다하겠다"

[the300]6일 기자간담회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총선승리를 위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2019.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험지 출마 의사에 "당을 위해서라면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열고 "저는 아직 국회의원이 아니다. 원외다. 얼마든지 여러 가능성이 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에 필요한 그런 방향이 무엇일까. 우리 당원들, 국민들과 함께 뜻을 모아가며 필요한 모든 것을 다 할 수 있다, 다해야 한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모든 자유 우파 뜻있는 분들과 함께 할 '통합 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혁신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보수 대통합' 깃발을 들어 총선정국을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이제 물밑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할 것"이라며 "예를 들어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등 통합 대상을 상대로 하는 통합 형의 기구 구성과 별도로 당내에도 통합논의기구를 따로 두고 본격적으로 통합 작업을 시작하겠다는 뜻이다.

통합의 방향은 '헌법 가치를 함께 하는 사람들'로 정했다. 황 대표는 "오늘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가 추진하는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이 돼야 한다"며 " 통합이 곧 혁신이 돼야 한다. 낡은 생각과 행태는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