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보수통합 본격 추진" 선언…혁신 요구에 일단 깃발 들어

[the300]한국당 대표 "우파 정치인, 누구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탄핵 입장 불문 시사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총선승리를 위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 가치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2019.1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모든 자유 우파 뜻있는 분들과 함께 할 '통합 협의 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당 안팎에서 혁신 요구가 쏟아지는 가운데 '보수 대통합' 깃발을 들어 총선정국을 돌파하겠다는 계획이다.

황 대표는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총선 일정을 감안할 때 통합 논의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이제 물밑논의를 본격화하고 과정마다 국민 뜻을 받들어 반영할 것"이라며 "당내 통합논의기구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과 우리공화당 등 통합 대상을 상대로 하는 통합 형의 기구 구성과 별도로 당내에도 통합논의기구를 따로 두고 본격적으로 통합 작업을 시작하겠다는 뜻이다.

통합의 방향은 '헌법 가치를 함께 하는 사람들'로 정했다. 황 대표는 "오늘 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우리가 추진하는 통합은 과거로 돌아가는 통합이 아니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이 돼야 한다"며 " 통합이 곧 혁신이 돼야 한다. 낡은 생각과 행태는 과감히 개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통합의 최대 걸림돌로 꼽히는 '탄핵에 대한 입장'은 따지지 않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황 대표는 "지난 탄핵과정에서 보수가 분열되고 정권을 내주고 두 전직 대통령이 영어의 몸이 되면서 자유우파 정치권 전체에 엄청난 정치적 상처가 생긴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지난 10월 국민 항쟁은 우리 선조들이 피흘려 지킨 대한민국을 지키고 바로잡아야 한다는 큰 시대적 명령을 내려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독선적이고 무능한 좌파정권을 막아내지 못한 책임에서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며 "스스로에게 묻는 성찰의 자세를 먼저 가다듬어야 한다. 이는 자유한국당 당 대표인 저의 책임, 한국당의 책임이며 자유우파 정치인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총선을 앞두고 여권이 추진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에는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대표는 "국회의원 수를 270명으로 줄이겠다"며 "지금 여당과 2중대 3중대 정당은 국민과 약속을 저버린 채 국회의원 수를 늘리려는 꼼수를 부린다. 연동형 비례제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 자유민주주의를 무너트리려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보수통합을 선언하는 기자간담회를 준비해왔으나 외부는 물론 당내에서도 혁신요구가 쏟아지자 전격 이날 일정을 잡았다.

전날에는 재선인 김태흠 의원이 '영남, 서울 강남 3구 등의 3선 이상 의원들은 용퇴하거나 험지로 출마하라'고 당내 인적 쇄신을 처음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이날 오후 황 대표의 간담회 직전에는 비례 초선인 유민봉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당내 혁신의 물꼬를 트겠다고 나섰다. 7일에는 초선의원들이 모여 총선을 앞둔 쇄신 요구안에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