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교육대 가야" "감 따기, 임무수행" "파티는 같이 즐긴 것"

[the300]박찬주 전 대장 4일 해명 기자회견…의혹에 적극 반박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영입 발표 후 과거 '공관병 갑질 논란' 등이 재차 불거지며 영입이 막판에 무산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4일 오전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11.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자신의 의혹을 제기한 군인권센터를 겨냥해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았던 박 전 대장은 자유한국당 1호 영입 대상으로 거론됐으나 당내 최고위원들의 반발로 영입 발표가 보류됐다.

박 전 대장은 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의혹에 적극 해명했다. 이 과정에서 거침없는 말을 쏟아냈다.

특히 군대 경험이 없는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의 경력을 문제 삼았다. 박 전 대장은 "군대에 갔다 오지 않은 사람이 군에 대해서 (비판)하는 게 옳지 않다 생각하고, 동조하는 정치인들도 각성해야 한다" "임태훈 소장을 무고죄, 허위사실 유포죄로 고소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무차별적인 인권탄압의 상징인 삼청교육대를 거론하면서 또 다른 논란을 빚었다. 삼청교육대는 1980년 5월17일 비상계엄이 발령된 직후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가 사회정화정책으로 군부대 내에 설치한 기관이다. 전두환 정권 초 대표적 인권침해 사례로 꼽힌다.

또 박 전 대장은 '갑질 의혹'에 정당한 업무지시였다고 항변했다. "제가 '감을 따라', '골프공을 주워와라'고 시켰다는데 이것은 부려먹는 게 아니라 공관병 편제표상 임무수행"이라며 "취사병은 총 대신 국자를 잡는 것이 의무고, 군악대는 나팔을 부는 것이 편제표에 따른 의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공관에서 자신의 아들과 친구들이 바비큐 파티를 벌였고 공관병들이 이를 준비했다는 의혹도 "같이 도와가면서 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들이 일방적으로 서빙을 한 것도 아니고 같이 (파티를) 한 것"이라며 "당시 사진도 내가 들고 있는데, 공관병들의 표정을 보면 억지로 하는 것이 아니고 같이 즐기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2030 세대가 자신에게 반감을 갖고 있다는 것에도 반박했다. 박 전 대장은 "군대 갔다 온 사람들, 또 서울역에서 만난 어떤 병사는 저를 보고 너무 화가 난다고 하더라. 후방에서 꿀 빨던 놈들(편하게 지내던 사람들)이 대장을 이렇게 한다는 게 가슴 아프고 속상하다는 것"이라며 "그런 2030 분위기가 많다는 점을 참고해 달라"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우리 군대의 현 상황에 '민병대'라는 표현도 썼다. 박 전 대장은 "저를 불러낸 건 황교안(한국당 대표)이 아니고 문재인(대통령)"이라며 "우리 군은 2년 전만 하더라도 세계 최강 군대였는데 현역 장교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제게 보낸 메신지가 '군대가 이런 식으로 가다가는 전쟁 못 치른다'는 말과 함께 '민병대 수준으로 전락했다'는 말이었다"고 밝혔다.

박 전 대장은 공관병에게 사적 업무를 시키는 등 '갑질 의혹'을 받았다. 하지만 검찰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가혹행위 혐의 등을 불기소 처분했다. 뇌물수수 혐의는 2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다. 다만 청탁금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만 인정돼 2심에서 벌금 400만원을 선고 받았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