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서울집 찾는 중국 '왕서방'…미국인보다 두 배 샀다

[the300]최근 5년간 중국인 매수 서울주택 5000채 육박…구로·금천은 사실상 '독식'

중국인이 서울 부동산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인이 최근 5년간 매수한 서울 소재 주택(아파트 등) 수가 5000채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국인이 매입한 주택의 절반은 중국인이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의 경우 중국인 비중이 60%를 넘어섰다. 


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서울시 주택매매 외국인 구·국적별 매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월부터 올 8월까지 외국인은 서울 주택 1만341채를 사들였다. 이중 중국인이 매수한 주택은 4773채(46.2%)로 절반 가까이 된다. 미국인은 2674채(25.9%)를 샀다. 일본인은 185채(1.8%)를 매수하는 데 그쳤다. 


중국인이 서울 주택 매수 외국인 중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2015년 중국인은 722채(32.5%)를 매수했다. 631채를 사들인 미국인(28.4%)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중국인과 미국인의 격차는 점차 벌어졌다. 


2016년 중국인이 사들인 서울 주택은 총 1046채로 처음 1000건을 넘어섰다. 같은 해 미국인(612채)보다 434채 더 샀다. 


중국인 비율은 2017년 50%를 넘겼다. 총 1235채를 매수했다. 지난해에도 1151채를 사들였다. 서울 주택 매수 외국인 중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50.3%까지 증가했다. 미국인은 2017년과 지난해 서울 주택을 각각 619채(25.1%), 622채(27.2%)씩 매수하는 데 그쳤다. 


올들어 격차는 더 벌어졌다. 올 8월까지 미국인이 서울 190채(18.8%)를 사는 동안 중국인은 619채를 샀다. 중국인 비중은 61.2%까지 높아졌다.


구별로 구분해 보면 서울 구로구와 금천구, 영등포구 등에서 중국인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서울 중구도 중국인 주택 매수 비율이 높은 곳 중 하나다.


2015년 1월부터 올 8월까지 4년 8개월 간 외국인이 매수한 구로구 주택은 총 1297채다. 이 중 중국인이 산 주택이 1196채로 92.2%에 달한다. 금천구에선 같은 기간 외국인이 산 635채 중 588채(92.6%)를 중국인이 샀다.


홍철호 의원은 “중국인들은 투자와 가치보존을 위해 서울 주택을 사들이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자본이 유입되면서 부동산 가격에 거품이 낄 우려가 있어 실태를 제대로 살펴보고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홍 의원은 “중국인은 다른 외국인과 마찬가지로 각종 부동산 규제의 사각지대에 있다”며 “국토교통부 등 정부가 나서 시스템을 마련해, 내국인이 오히려 역차별당하는 상황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