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민주당, 이자스민 영입 생각못해 안타까워"

[the300]"2012년 이자스민 영입한 새누리당에 박수"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월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2019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정의당에 입당한 이자스민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응원한다"고 밝혔다.

금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2012년 보수정당인 새누리당이 이주여성 이자스민을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한 것은 정말 혜안을 보여준 일이며, 이 일에 대해서만은 아낌없이 박수를 보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 의원은 "진보적 가치를 추구하는 우리 민주당이 먼저 이런 생각을 하지 못한 것은 참 안타깝다"고 했다.

금 의원은 "소수자를 대표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게 해야한다는 '진보적 가치'를 놓쳤을 뿐 아니라, 우리 사회의 중요한 아젠다를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정치조직인 '정당'으로서 아쉬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금 의원은 "우리 사회가 앞으로 해답을 찾아야 할 가장 중요한 이슈가 이주민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자스민 전 의원은 임기 내내 이주민이라는 이유로 지독한 혐오와 차별의 말을 들어야 했고 이 문제에 관해서는 진보나 보수 모두 자유롭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자스민 전 의원의 의정활동이 다른 어떤 국회의원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정말 부끄럽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도 했다.

금 의원은 "어떤 분들은 애초에 (이자스민 전 의원이)한국당을 선택한 것이 잘못이었다고 지적하지만 이러한 비판은 매우 부당하다"며 "당시 이자스민을 받아준 정당은 새누리당 뿐이었고 애초에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저와 소속한 정당은 다르지만, 정의당에서 이자스민 전 의원이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길 바라며 변함없이 응원한다"고 부연했다.

필리핀 출신의 이자스민 전 의원은 우리나라 최초의 귀화인 국회의원이다. 지난 1998년 귀화한 뒤 결혼이주여성 봉사단체인 '물방울나눔회' 사무총장을 맡았다. 2011년 개봉된 영화 '완득이'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2012년 제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정계에 입문했다. 새누리당 인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한국문화다양성기구 이사장이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