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와 마지막 시간…文대통령, 가족과 함께 임종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부산 중구의 한 병원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의 임종을 지켜본 이후 빈소로 이동하고 있다. 2019.10.29.【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yulnet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강한옥 여사가 29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노환에 따라 최근까지 부산 중구 메리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온 고인은 29일 저녁 7시6분,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부부 등 자녀·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고인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가족들과 차분하게 치를 예정"이라며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겠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애도와 추모의 뜻을 마음으로 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모친의 상태가 나빠졌다는 소식에 이날오후 경기도 수원에서 전국새마을지도자 대회를 마친 후 부산으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5시경 병원에 도착한 걸로 알려졌다. 약 2시간 어머니와 마지막 시간을 함께한 셈이다. 김 여사는 오전에 이미 병원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규정상 최대 5일까지 휴가를 쓸 수 있다. 일단 특별휴가에 돌입한다. 구체적 휴가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청와대는 노영민 비서실장 중심으로 일상 근무를 유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